숲이 울창한 신안군, 탄소중립 실천의 중심 되다

숲이 울창한 신안군, 탄소중립 실천의 중심 되다
미세먼지 차단숲, 팽나무 10리길, 생활권숲, 생태복원숲 등 조성
  • 입력 : 2022. 08.10(수) 17:10
  • 이두헌 기자
도초도 수국정원
[국민생각] 신안군이 기후 위기 극복 방안으로 산림 흡수원의 흡수능력을 강화하고 신규 흡수원 확대를 위한 미세먼지 차단숲, 팽나무 10리길, 생활권숲, 생태복원숲 등을 조성하여 탄소중립 실천의 중심이 되고 있다.

특히 동 사업비 대비 타 지자체보다 서너배 면적의 수목을 식재하고 최대의 성과를 끌어내며 산림청 및 전라남도 녹색도시 우수사례로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하였다.

도초도 팽나무10리길
신안군은 전년도에 미리 우리 지역기후와 생육환경에 맞는 수목자원을 전국적으로 파악하고 조경적 가치가 있는 기증목을 활용하여 적절한 시기에 대량의 수목을 식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계절 꽃피는 1도 1테마정원 조성을 위해 초화류 및 수목재배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단가를 현저히 낮춰 구입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예산을 절감하고 있다.

식재 후에는 관수, 시비, 제초 등의 사후관리뿐만 아니라 바닷바람과 염해피해를 막기위한 방풍책까지 설치하여 타 지자체의 현장견학 및 문의가 쇄도하는 등 모범이 되고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신안군은 탄소중립 상쇄를 위한 도시숲 조성뿐만 아니라 해양 생태계 보호를 위한 탄소 흡수원을 확충하는 등 신안군만의 특색있는 숲을 조성하여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 동참하고 산림의 경제적·생태적 가치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인위적 온실가스의 배출량 증가가 지구 온난화의 주원인이라고 선언 한바 있다.

이에따라 환경부를 비롯 관계부처는 기후변화로 인한 국내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후위기 대응의 적극 동참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선언’ 및 ‘2050 시나리오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두헌 기자 news@okmsg.co.kr이두헌 기자 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