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2024대입수능 수험생 현장 응원

전남교육청, 2024대입수능 수험생 현장 응원
김대중 교육감을 비롯 간부들 시험장 찾아 "최선" 당부
  • 입력 : 2023. 11.16(목) 10:15
  • 한승희 기자
김대중 교육감이 수능당일인 16일 광양여고 교문 앞에서 수험생에게 핫팩을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국민생각]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16일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장을 찾아 수험생을 응원했다.

김대중 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간부들은 이날 오전 77지구 제2시험장인 광양여자고등학교 교문에서 수험생들을 반갑게 맞이하며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광양여고 현장에는 김 교육감과 이지현 중등교육과장, 이계준 광양교육지원청교육장, 교사 및 학부모들이 나와 “파이팅”을 외치며 수능 대박을 기원했다.

지역민들로 이뤄진 봉사단체 ‘광양교육사랑모임’과 광양농협 직원들이 아침 일찍 나와 수험생들에게 핫팩을 전하며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이날 오전 황성환 부교육감도 교육청 간부들과 함께 73지구 제6시험장인 목상고등학교를 방문, 수능시험을 치르기 위해 교문으로 들어서는 수험생을 격려했다.

김대중 교육감은 “고되고 힘들었던 순간을 견디고 인내와 끈기로 여기까지 달려온 여러분이 자랑스럽다.”며 “결과에 대한 부담감은 내려놓고 실수 없이, 후회 없이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담양, 해남 등 전남 도내 7개 시험지구 46개 시험장에서는 1만 3,463명의 수험생이 2024학년도 대입 수능시험을 치른다.
한승희 기자 news@okmsg.co.kr